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0,715
  • Today 3
  • Yesterday 35

'다중 차원이 존재한다면 그림자 차원이 존재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착안하여 만들어진 게임으로 느껴지는게 게임 내에서 여러 떡밥들이 많이 보이며 인디 임에도 컨셉을 이용한 3D 게임으로써 파리를 배경으로 하나의 세계를 구현해냈다. 디디의 가문 회생(?) 시키기 프로젝트 3D를 베이스로 2D, 횡스크롤과 교차하는 크로스 시점의 게임으로 그림자라는 특성을 이용해서 플랫포머와 퍼즐을 두 시점에 녹여낸 게임이다. 게임의 특성으로 인해 진행 방식이 상당히 특이하게 진행되는데 3D의 인물이 자신의 그림자로 들어가서 다른 것으로 비춰지는 그림자를 땅처럼 밟아 일반적으로 갈 수 없는 곳을 넘어갈 수 있다. 이러한 표현으로 인해 횡스크롤과 같은 게임방식으로 진행된다. 게임의 무대 자체가 그림자로써 이를 이용한 퍼즐이나..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2. 25. 19:05

도망가잣! 장르와 비슷하게 발음 형태를, 말장난처럼 게임 이름을 살짝 바꿔놓은 것 처럼 보인다. 던전과 같이 어두운 곳에서 빛에 의지할 수 밖에 없어 초반에는 어지간하면 죽을 수 밖에 없는 형태다. 로그라이크 류의 게임에 횡스크롤 형식의 픽셀 그래픽 구성으로 레트로를 떠올리게 된다. 끊임없이 죽으면서 모은 돈으로 화살이나 목숨 등 플레이어에게 필요한 아이템을 사서 끝까지 클리어하는 형식으로 간출하게 되어있다. 위태위태하다.. 맵이 던전 형태에 매우 어두워서 곳곳에 횃불에 의지하거나 화살의 불에 의지하여 맵을 나아간다. 화살로써만 적을 처지가 가능하며 그렇기 때문에 화살을 신중히 사용해야 한다. 게임 자체는 매우 단출하다. 목숨과 화살이 전부이며 화살을 이용하여 모든 레벨을 클리어 한다. 그게 전부다. 로..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2. 21. 17:51

약간의 스포일러가 있으므로 주의! 영화의 시작.jpg 튜토리얼을 넘어가고 첫 시작이 마치 영화의 시작을 알리는 카메라의 시점과 같이 표현된 것 같다. 인디영화를 한 편 본 듯한 게임. 횡스크롤 포인트 앤 클릭 게임으로 제한된 공간 섭외(?) 장소와 인물 표현들이 인디영화와 같은 느낌에 짧게 던지는 메시지가 있다. 참고로 술, 담배 및 성적 자극(?)과 같은 표현이 끼어 있어 17세 이상이다. 게임 진행방식은 좌우 하단을 통해 캐릭터를 움직일 수 있으며 스샷을 보면 화면 내에서 끊임없이 꿈틀꿈틀(?) 거리는데 이런 움직임들이 게임 내 상호작용을 나타낸다. 터치를 통해 문에 들어간다던지 의자에 앉는다라는 식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표현되었다. 주인공의 시작시점은 이렇다. 여느날 아침과 다를 바 없이 옷을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20. 14:12

초록색 외계인들이 둘러싸더니 갑자기 여친을 납치해간다!! 근데 멀뚱멀뚱 지켜보네...? 스토리가 심플하고 플랫포머의 기본기에 충실한 게임. 픽셀 플랫포머로 점프를 통해 적을 무찌르고 함정을 회피하는게 전부로 간략하게 구성되어있다. 게임 방식은 적을 밟고 지나간다. 플랫포머로써 적을 무찌르는 형태로 다른 아이템이나 부가 요소는 일체 없이 그냥 점프로만 해결한다. 이얍! 다만 적 뿐만은 아니다. 함정과 스위치를 엮어 스위치를 눌러야만 지나갈 수 있는 형태의 길이 있는데 도라에몽의 헬리콥터 대나무가 연상되는 형태의, 잠시나마 하늘에 떠 있을 수 있는 고유능력을 통해 넘어갈 수 있다. 비겁하게 공중에서..!! 여친내놨!! 제발 닿여라!! 정말 단순한게 이 게임이 총 4개의 적 몬스터가 등장한다. 슈퍼마리오의 굼..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9. 02:40

왠 꼬맹이가 놀다가 박스를 찾아서 여는 게 '판도라의 상자' 처럼 느껴진다. 제발 이런건 열지말자. 무난한 액션과 무난한 플랫포머가 결합한 게임. 초능력과 함께 상자에서 빠져나온 좀비들을 모두 퇴치 및 숲을 원상복구 시키자! 캐주얼 액션 횡스크롤 어드벤처 플랫포머 게임으로 액션 위주로 모든 좀비들을 모두 없애야 하는 단순한 게임의 형식으로 친절하게 상, 중, 하 난이도를 제공한다. 게임 내에 체크포인트가 존재하며 모든 좀비를 무찔러야 되는게 목표인 만큼 모든 좀비를 이전에 제거하지 못하면 그 다음 체크포인트로 넘어가지 못한다. 좀비를 무찌르기 위한 찰리의 공격 수단들 중에는 레이저(?) 총이 있다. 그냥 쏠 수도 있고 기를 모아서 쏠 수도 있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데미지가 상당히 약해서 자주 쓰지 않..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9. 00:56

물방울이 살아있다! (..) 그림만 봐도 느낌이 팍팍 전해져 온다. 덜 다듬어진 면이 보이지만 앙증맞은 캐릭터를 짧게 맛보고 싶다면 좋다. 횡스크롤 플랫포머 어드벤처 게임으로 한 번에 성공 못하면 해당 스테이지를 처음부터 다시하는 아케이드 형식을 띈다. 그러한 만큼 스테이지가 그렇게 길지는 않으며 타이밍과 점프를 잘해야 되는 게임이다. 끄앙.. 쥬금 ㅠㅠ 게임 방식은 일반 플랫포머와 별 다를 바 없이 그냥 점프로만 진행된다. 다만 물방울이 살아 움직이는 만큼 끊임없이 움직일 수록 물방울의 크기가 줄어든다. 사진과 같이 곳곳에 물을 보충하는 곳이 있는데 이 위치가 다 모자라기 직전일 때의 장소에만 배치해놓아서, 무턱대고 막 가다가 물이 모자랄 경우도 있으므로 보일 경우 어지간하면 충전하고 가는 것이 좋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7. 20:14

성별을 알 수 없는 한 사람이 여정을 진행한다. 가로막는 장애물을 다 파괴시키며 끊임없이 전진해 나간다. 횡스크롤에 도드라진 도트 그래픽이 눈에 띈다. 무한 횡스크롤 진행으로 퍼즐과 슈팅액션이 버무려져 있다. 끊임 없이 나오는 장애물과 퍼즐들을 풀어나가는 형식으로 실제로 그 진행속도가 빠르지는 않지만 슈팅액션과 퍼즐 종류들이 함께 등장함으로써 오히려 속도감 있게 느껴졌다. 다행히도 캐릭터는 자동으로 진행되어 앞의 장애물만 신경쓰면 되는 게임형태이다. 점수제로 장애물을 클리어하거나 계속 나아갈수록 점수가 올라간다. 이를 통해 자신의 기록을 세워 다른 사람들과 랭킹으로 비교해볼 수 있다. 의외로 이것저것 신경쓰느라 은근히 바쁘며 처음에 이해못할 장애물과 퍼즐들에 당황했는데 익숙해지면 점점 능숙해지는 자신을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5. 01:16

빛과 어둠을 담당한 두 명의 여신(?)이 있다. 두 여신이 사도 (라고 말하고 부하) 를 통해서 싸우는(?)데 사도가 플레이어다. 잃어버린 빛을 되찾기 위해 빛의 사도들을 내려 보내는데... 횡스크롤에 2.5D 아케이드 형식에 플랫포머와 퍼즐을 더했다. 전반적으로 어려운 편은 아니고 그냥저냥 할만한 편. 빛을 밝히는 순간의 짧은 시간에 길이 유지가 되는 것과 가로등을 밝히거나 등으로 게임이 진행된다. 터치 하는 부분은 총 네가지다. 배경의 상호작용과 점프, 순간적으로 빛을 밝히는 기능과 방향 조종으로 별로 불편한 부분은 없어보인다. 라고 생각했고 처음에도 그렇게 느껴졌으나 조작감이 좋지 않다. 버그는 둘째 치고서라도 저 방향키 사이에 마치 빈공간이 있는 것 처럼 간혹 눌려지지 않기도 하는데 거기에 대비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19. 21:34

왠 식빵같이 생긴 캐릭터가 자기소개를 한다. 잭이라는 캐릭터는 질이라는 그녀를 찾기위해 도와달라 한다. 스토리는 없으며 횡스크롤에 터치하는 순간 시작되는 자동 진행 플랫포머 형식으로 터치만 하면 되는 아주 간단한 게임으로 전형적인 킬링타임용 게임이다. 타이밍에 맞춰 점프만 계속 누르면 되며 최근 대표적인 게임, '쿠키런' 종류이다. 게임 내에 아이템이 존재하며 따로 산다던지 목숨의 제한이 있다던지 그런건 없다. 속도를 올려주는 신발 아이템과 하늘을 나는 날개 아이템 등이 있으나 먹는 순간 바로 발동하며 시간제한이 있다. 또한 먹지 않으면 너머의 함정을 절대 넘어가지 못하는 형식으로 되어있어 먹을 수 밖에 없다. 배경과 땅 모형들이 슈퍼마리오 같은 느낌이 살짝 엿보이며 함정들이 투박하고 뭉툭(?)하다. 사..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16. 18:00

옷 좀 입자 ... 자다 깬건지 주인공이 속옷 차림이다. 당황스럽지만 못 본 척. 마치 숨기려는 듯한 공간에 더블 사이즈(?)의 침대크기에 하트가 있는 상황에서 헤더 라는 사람을 찾는다면 숨겨진 애인?! 아내가 납치당했다. 그녀를 찾아라 ! 다만 너가 생각하는 거랑은 다를거야 횡스크롤에 플랫포머 아닌 플랫포머 같은 플랫포머 형식으로 일반적인 플랫포머는 아니다. 점프 키가 없다. 조작키는 그냥 오른쪽, 왼쪽 화면 터치 형식으로 최근 모바일에 나오는 주 형식이다. 총 50스테이지로 은근히 있다. 멀리서 부터 열심히 달려가면 점프하는 형식의 반자동 플랫포머 게임으로 과속하다간 골로 갈 수도 있다. 아래의 빨간색은 자신이 몇 번 죽었는지 표시해주며 위의 시간은 1시간 내에 아내를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못 찾을..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11. 1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