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0,717
  • Today 5
  • Yesterday 35

Ketchapp 특유의 단순한 조작법과 움직이는 스테이지의 조합이다. 무난하지만 난이도는 무난하지 않다. 아케이드 장르다. 여태껏 한 게임 중에 가장 지극히 단순한 게임인 듯. 캐릭터가 움직이는 땅에 타이밍을 맞춰 터치하면 점프하면서 튕겨올라간다. 정말 쉽고 단순하지만 정말 타이밍 감잡기가 어렵다. 땅이 움직이는데 이 땅에 맞춰서 터치를 하면 바로 내리꽂는 수직낙하를 하고 튕겨올라가야하는데 이게 막 하면 끝이다. 그 다음 땅의 위치를 눈여겨 봐야한다. 땅이 기울어져있으면 그 방향으로 튕겨져나가는데 캐릭터의 높낮이에 따라 튕겨져나가는 속도도 달라진다. 높으면 높을수록 더 빨리 튕겨지는데 그 다음 땅의 위치가 튕겨지는 위치의 반대라면 좋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 그렇다고 아이템이나 도와주는 다른 요소도 없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0. 03:21

최근(2주 내에) 스팀 무료 게임 중에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게임. 궁금해서 해봤는데 볼륨은 작고 퍼즐은 흔하디 흔하다. 다만 예상 외로 캐릭터(펭귄으로 추측 또는 날개 없는 조류를 대표해서 표현 한 것일지도)가 떠나는 여정이 배경음악과 어우러져 마음에 와닿는, 아련한 느낌을 받았다. 어드벤처 퍼즐 장르로 미니멀리스트적 스타일이 돋보인다. 제한된 맵 안에서 캐릭터를 목적지로 옮기는 단순한 형태의 게임이다. 열 스테이지 남짓에 다양하지 않지만 퍼즐로 구성되어 있다. 그 퍼즐을 날지못하는 새(Flightless)가 여기저기 (마치 초원, 사막, 설원 같은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자신의 목적지를 향해 간다. 시야가 약간 틀어져 있어서 이상한 곳으로 갈 수도 있으므로 주의! 앞서 말했듯 퍼즐은 흔하다. 상자..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8. 03:05

레이싱 게임 중 마땅한 게임을 찾다가 발견. 그런데 인터페이스를 빼면 스팀 게임 중 Race The Sun이란 게임과 상당히 유사하다. SF 아케이드 레이싱으로 맵이 광활한 것처럼 표현했다. 트랙(정해진 길)이 없어서 내가 달리는 곳이 길이다. 바람을 찢어나가는 듯한 느낌으로 달리는 느낌을 시원하게 표현했다. 모바일에서 레이싱 게임 장르를 하면서 터치로 조작하기에 불편한게 액셀과 브레이크 그리고 핸들이다. 대다수가 자이로스코프를 쓰는데 이 게임에서는 자동 시스템으로 좌우 조작만 신경쓰면 된다. 그렇기에 타 게임에 비해 훨씬 조작이 간편하며 더 세밀하게 조작할 수 있다. 참고로 속도는 일정속도를 유지한다. 게임 내에 아이템이 존재하는데 순간 속도를 올려주는 아이템을 먹지 않는 이상 일정하기 때문에 컨트롤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7. 21:02

구글 번역이 또.. 다양한 녀석들인데 다양 한 들로 이상하게 번역되었다.구글 플레이에 '다양 한 들'로 검색하면 나오므로 참조. 인기 캐주얼 게임 5위에 올라있다. 왜 캐주얼인가 했는데 가위바위보를 본 딴 형식의 상성 캐릭터들로 구성되어있다. 이 캐릭터들을 상대방 거점(위쪽 검은 점)에 도달하면 이기는 형식이다. 캐주얼인데 캐릭터의 상성을 적절히 섞기 때문에 전략(?) 아닌 전략이 들어가 있다. 말만 전략이지, 지극히 단순하고 난이도도 쉬워서 가볍게 즐기기 좋았다. 앞서 말했 듯 룰이 가위, 바위 보이다. 오른쪽 사진을 보면 주먹, 발, 사각형이 있는데 순서대로 가위, 바위, 보와 같다고 보면 된다. 물론 이 외에 방패모양이나 가스통 등 다른 것들도 있는데 그건 플레이 해보면서 알아보셔도 무방하다.. 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2. 21:20

우리가 미래에 볼 법한 세상이 이런 세계일까? VR을 쓰고 가상현실 세계에 캐릭터를 조종해서 빨강색 캐릭터를 죽이는 플레이어가 여기에 있다. 정신은 소프트웨어, 육체는 소모품, 시스템이 널 자유롭게 하리라 1인칭 시점의 게임이지만 거의 FPS로써 역할을 다 한다. 그저 캐릭터를 해치고 무찌르는 행위를 하면서 미션을 진행하는, 파괴적인 게임이다. 시간이 매우 느리게 흐른다. 일견 사진만 보자면 플레이어 캐릭터가 움직일 때만 시간이 흐르는 것 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냥 가만히 있어도 엄청 미세하게 시간이 흘러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플레이어는 이러한 특성을 이용해서 상대방의 공격을 회피하며 상대방을 제압해 나간다. 하지만 이게 의외로 쉽지는 않은 편이다. 과연 다가오는 이 총알을 피할 수 있을까? 총알의..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2. 23. 07:36

보통 AI라 하면 사람이 설계한 동작범위 내에서 작동되지만.. 빨간색의 직사각형이 움직인다. AI라길래 움직여라고 쳐다보지만 조종하는거..다. 나레이션의 맛깔스런 진행에 AI들을 조작하다보면 스토리의 생생한 표현에 푹 빠져들지도. 퍼즐에 2D 플랫포머가 같이 있으나 플랫포머 위주의 게임으로 난이도가 상당히 쉽다. 여러가지 캐릭터가 등장하며 각가지 개성을 지닌 캐릭터를 이용하여 퍼즐을 풀어나가는 게임으로 시나리오만 즐기면 괜찮다. 플랫포머로써 다른 점은 크게 없다. 그저 이동하고 점프 하는게 전부로 진행해서 계속 이야기가 진행된다. 캐릭터 전부를 플레이어가 조작하며 흰 선 안에 사각형들을 전부 알맞게 집어넣는 게임으로 모양이 제각각이기도 하지만 각자만의 특성 및 이름과 개성도 다르다. 전환 버튼을 이용해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6. 19:48

과연 저 길이 이어져 있을까? 작은 꼬마아이가 곳곳을 헤맨다. 무언가를 모자에 꺼내어서 어떠한 행위를 한다. 또다른 여정을 떠난다. 자그마한 아이를 조종하여 목적지까지 바래다 주는 게임으로 머리쓰는 길찾기 형식에 다소 골치가 아플 수도. 아이다의 오랜 헤매임 속에서 계속되는 용서를 구하는 모험이 이루어지고 있다 쿼터뷰 시점으로 진행되며 착시 현상을 이용해 길을 만들어 나가거나 햇갈리는 기믹과 퍼즐을 적절히 섞어놓았는데 난이도는 전반적으로 어렵지 않으며 조금만 생각하면 클리어 된다. 아무생각 없이 해도 얼떨결에 풀리는 경우도 ... 길을 향해 터치를 하면 작은 꼬마아이, 아이다가 움직이며 손잡이를 길게 눌러서 회전하면 벽이 움직인다. 자세히 보면 뭔가 이상하다. 분명 높이 있던 벽이 누워져서 길이 알맞게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1. 05:45

달리는 발소리와 행위로 마치 파쿠르를 연상하는 느낌을 자아내며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게임. 문득 높은 곳이 있으면 최정상에 올라가기 위해 도전욕구가 생기기도 했다. 1인칭 시점으로 달리고, 벽타고 벽을 차서 뛰어오르는 행위를 표현했으나 그저 달리는게 전부이다. 오픈월드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으나 크기는 필드 수준이다. 빨간 불빛이 보인다. 다가가면 마치 "나를 눌러줘!!" 라는 형태로 스위치가 보인다. 그러면 다른 곳에서 건물이 솟아오르면서(?!) 똑같이 빨간 불빛이 생긴다. 계속 생기는 빨간 스위치를 누르면 되는 게임이다. 달려가면서 벽에 다가갔을 때 점프를 하면 벽을 차고 뛰어오른다. 또한 벽의 끝, 제일 위에 다가가서 높이가 조금 모자랄 때 마치 손을 짚고 올라가는 듯한 사운드 표현과 벽 사이를 누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0. 08:17

큐브의 움직임에 경로 내의 온갖 장애물을 플레이어가 파쇄해 도착지점에 들어가는 게임으로 플랫포머 입문용 수준정도로 해볼만한 난이도. 횡스크롤 플랫포머 게임으로 스피드가 있는 듯 없는 듯 애매한 속도로 바닥에 쭉 미끄러져간다.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요소라던가 볼륨이 적다. 스테이지인 만큼 경로가 다 정해져 있으며 앞에 있는 것들을 보고 파악해서 일종의 문제 풀이처럼 타이밍에 맞게 점프를 하는 등으로 게임을 진행한다. 그러한 만큼 다른 변수가 없으며 정해진 대로 입력만 하면 되는, 제한적인 게임이다. (게임 후반부) 그래도 단순히 일직선으로만 가는 건 아니다. 보는바와 같이 중력이 뒤집히거나 장애물을 피해가는 장면이 보이는데, 스위칭 시스템으로 파란색과 노란색의 간격을 스위칭하면 단번에 뛰어넘는 시스템..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7. 17:44

널 기다리고 있었어 왠 사각형이 뜬금없이 말걸면서 환영한다. 마치 하드디스크에 조그마한 데이터를 담은 비트 형식의, 그의 이름은 케빈이다. 어두운 다크블루 색이 은은하게 우주 같은 느낌을 배경으로 게임이 시작된다. 케빈은 이 게임에 지쳐서 나가려 한다. 그를 나갈 수 있게 도와줄래 ? 이 게임이 '스탠리 패러블'과 '토마스는 혼자였다'라는 두 게임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는데 일종의 데모판 임에도 비슷한 분위기가 느껴져서 다소 흥미롭고 이후의 작품이 기대된다. 형태가 상당히 빠르다. 슈팅게임 형식으로 노랑색 사각형에 오른쪽 마우스를 클릭하여 쏜 형체가 닿으면 빠르게 올라가며 왼쪽마우스는 일반적으로 쏘거나 혹은 기를 모으듯한 형태로 샷건을 쏘는 방식으로 현재는 두 가지만 나와있다. 다만 샷건 같은 경우엔 일종..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7. 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