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0,716
  • Today 4
  • Yesterday 35

누구 없어요? [정신병에 걸린듯 한 공포감에 질린 이유 세 가지] 천재인가? 혹은 그저 예술에 미친 사람인가? 정체불명의 그림 주인공은 알 수 없는 집에서 무의식에 이끌리듯 또는 인도되는듯 하면서 움직인다. 그저 홀린 듯이 행위를 해나간다. 다시 한 번, 그는 다시 붓을 잡고 그림을 그린다. 지난 행위들을 되돌이켜 떠올리며 자신이 원하는 작품이 나오기까지 파괴하고 망가뜨리며 다시 색을 터치한다.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주인공과 관련된 비사가 나온다. 집 안의 흔적들로 인하여 그의 태도와 행적을 지리짐작할 수 있다. 썩 밝지만은 않다. 아마 그에게는 최고의 역작을 만들기까지 광명은 없을 것이며, 사태를 되돌릴 수 없는 한 미래도 없을 것이다. 그저 비극일 뿐이다. 벗어날 수 없는 악몽과 공포 ㅎ노산ㄱ콕시;ㅏㅗ..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10. 29. 07:00

소량(?)의 스포일러 주의.. 비가 오는데 밝아! 멋진(?) 날씨네 [마음을 옥죄이는 이유 세 가지] 곱씹어보고 되짚어보자, 되풀이 되는 장면 정각 6시로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우리는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실수하고 실패하기를 반복한다. 거기서 느끼는 감정은 주로 후회와 아쉬움 등이다. 이러한 감정을 반복하다보니 문득 한 번쯤은, "시간을 되돌린다면, 다시 할 수 있으면 더 잘할 수 있을텐데" 와 같은 생각을 해보지 않았는가? 놀랍게도(?) 이 게임은 그 기회를 수차례 반복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이른바 타임루프로써, 주인공이 원하는 조건을 만족할 수 있을 때 까지 끊임없이 반복한다. 혹여 놓친 조건이 없는지, 어떻게 하면 조건을 만족할 수 있는지 세세하게 살펴봐야한다. 물론 모든 조건이 들어맞게끔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10. 15. 07:00

[스쿠버다이빙을 해보고 싶은 이유 세가지] 평소 볼 수 없었던 바다동물의 모습 신비한 모험 속 세계로... 바다에 들어간다. 사람의 손길이 거쳐지지 않은 풍부한 자연이 눈앞에 펼쳐진다. 길다란 풀부터 거대한 산호, 뭉쳐다니는 물고기 등등 익히 보았던 것이지만 사람을 두려워 하지 않는, 호기심 많은 모습들이다. 깜찍한 동물들이 경계 태세로 지켜보거나 혹은 서로 어울려 노는, 신비로운 세계가 우리의 앞에 존재하는 것이다.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보자. 밤에 구석에서 공부를 할 때 보이는 스탠드와 같이 둥둥 떠다니는 해파리들이 심해의 입구를 밝혀준다. 그 곳에서는 TV에서만 보았던 거대한 고래상어와 대왕오징어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범접할 수 없는 압도적인 위용에 놀라고 감탄한다. 그들을 지나치면 앞이 보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10. 8. 07:00

뜬금없는 살인예고?! [이 게임이 아쉬운 이유 세가지] 처음부터 예고되어지는 '빛이 당신을 태울 것입니다!' (두손 꼭 부여쥐고) 손전등으로 당신을 태울 것입니다!? 이 게임엔 소설로 쓰여진 각본이 있다. 플레이어가 게임을 진행하며 각본을 주우면 그 각본대로 전개가 진행되는 것이다. 이른바 빛과 어둠이 서로 싸운다. 그 사이의 핵심이 된 주인공은 빛의 도움 아래, 어둠의 온갖 악의적 방해를 견뎌내고 자신의 신념을 굳세게 짊어지며 나아간다. 그리고 그 신념을 마지막까지 지키며 주인공이 모든 것을 마무리 짓는다. 여기까지가 이 게임의 정해진 각본이다. 정말로 흔하디 흔한 스토리다. 그렇기에 플레이어는 모든 각본의 내용을 모르지만 게임 플레이 도중에 뻔히 엔딩이 연상되는 이야기다. 물론 반전 아닌 반전이 있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9. 16. 07:00

살기 위해서 행동하라 [이 게임을 해볼만 한 이유 세 가지] 멘탈을 꽉 잡아야 하는 게임 ... 이 게임을 접하게 되면 멘탈을 꽉 잡아야 한다. 말이 칼이 되어서 타인에게 폭행을 가하는 시대가 아니다. 모든 상황들이 죽음의 위협에 닥쳐오는, 총이 편안한 안식처로 변하게 되는 기이한 세상에 플레이어는 접속한 것이다. 인간 관계에서부터 좀비들과의 사투 등 이 세계에서 살아남으려 한다면 당신은 자신이 믿을만한 동료를 만들어야 한다. 살아남기 위한 세계에서 자신의 가치관을 표출하고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아 내 편을 만들 수 있다면 생존할 확률은 높아진다. 의식의 흐름대로 내뱉지 마라. 상대방에게 무심코 대응할 경우 언젠간 되돌려 받을 수 있다. 상황을 피하지 말고 부딪쳐서 마음을 사로잡아라. 자신이라면 어떻게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8. 31. 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