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0,716
  • Today 4
  • Yesterday 35

개새가 아닌 고양이새. 도트로 표현한 게임 배경 및 캐릭터가 귀염귀염하다. 스토리텔링이랄건 없지만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자연스러운 진행이 좋았다. 어드벤처 플랫포머로 후반부로 가면 점점 어려워지는 전형적인 선형구조. 난이도가 타게임에 비해 쉬운 편은 아니다. 그래도 귀여운 고양이새를 보면 극복할 수 있다.. 아마도. 캐릭터 조작은 단순하다. 좌우로 점프하는게 전부. 고양이새 답게 점프하면 닭처럼(?) 하늘을 날진 못하고 잠시 파닥파닥 거려서 버티는 정도인데 그것대로 매력이 있다. 몬스터와 장애물은 점차 하나씩 늘어난다. 선형적인 학습구조로 난이도도 일관적으로 상승한다. 조작감이 후반부로 갈수록 민감하게 반응해줘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 전부 몸으로 때우는 플랫포머로써 퍼즐과 같은 요소는 없다. 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0. 06:05

Ketchapp 특유의 단순한 조작법과 움직이는 스테이지의 조합이다. 무난하지만 난이도는 무난하지 않다. 아케이드 장르다. 여태껏 한 게임 중에 가장 지극히 단순한 게임인 듯. 캐릭터가 움직이는 땅에 타이밍을 맞춰 터치하면 점프하면서 튕겨올라간다. 정말 쉽고 단순하지만 정말 타이밍 감잡기가 어렵다. 땅이 움직이는데 이 땅에 맞춰서 터치를 하면 바로 내리꽂는 수직낙하를 하고 튕겨올라가야하는데 이게 막 하면 끝이다. 그 다음 땅의 위치를 눈여겨 봐야한다. 땅이 기울어져있으면 그 방향으로 튕겨져나가는데 캐릭터의 높낮이에 따라 튕겨져나가는 속도도 달라진다. 높으면 높을수록 더 빨리 튕겨지는데 그 다음 땅의 위치가 튕겨지는 위치의 반대라면 좋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 그렇다고 아이템이나 도와주는 다른 요소도 없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0. 03:21

레이싱 게임 중 마땅한 게임을 찾다가 발견. 그런데 인터페이스를 빼면 스팀 게임 중 Race The Sun이란 게임과 상당히 유사하다. SF 아케이드 레이싱으로 맵이 광활한 것처럼 표현했다. 트랙(정해진 길)이 없어서 내가 달리는 곳이 길이다. 바람을 찢어나가는 듯한 느낌으로 달리는 느낌을 시원하게 표현했다. 모바일에서 레이싱 게임 장르를 하면서 터치로 조작하기에 불편한게 액셀과 브레이크 그리고 핸들이다. 대다수가 자이로스코프를 쓰는데 이 게임에서는 자동 시스템으로 좌우 조작만 신경쓰면 된다. 그렇기에 타 게임에 비해 훨씬 조작이 간편하며 더 세밀하게 조작할 수 있다. 참고로 속도는 일정속도를 유지한다. 게임 내에 아이템이 존재하는데 순간 속도를 올려주는 아이템을 먹지 않는 이상 일정하기 때문에 컨트롤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7. 21:02

최근에 맛들려서 Ketchapp의 게임들을 플레이 하고 있는데 Rider라는 게임과 비교하면서 평가해보니 조금씩 발전이 있다. 아쉽게도 이 게임은 Stack과 비교했을 때 난이도 조절과 완급 둘 모두 실패한 게임이라고 본다.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로 Ketchapp의 장점인 원터치이다. 중력을 이용한 게임으로 터치를 할 경우 중력이 뒤바뀌어서 캐릭터의 위치가 위, 아래로 변환한다. 게임을 시작하면 캐릭터가 자동으로 앞으로 움직인다. 절대 설 수 없으며 논스탑으로 달린다. 앞으로 가면 사각 벽들이 변형되면서 캐릭터 앞을 막는데 중력을 변환시켜 피하는 방식이다. 쉽지 않다. 속도에 익숙해지면 조금씩 할만 해지지만 이 게임의 함정이 시야다. 평면이 아닌 틀어진 입체 3D화면으로 터치 시 될 것 같은 구간이 안되..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6. 03:44

갑작스레 급상승 하더니 결국 플레이스토어 액션 인기 순위 1위를 달성했다. 이 게임은 칼 또는 몽둥이 등을 휘둘러 상대방을 죽이는 간단한 규칙이다. 아케이드 액션 캐주얼로 직관적이고 단순하다. 살아남으면서 상대방을 상대로 이기거나 슬라임을 잡아 1위를 차지하면서 점수를 계속 높여나가야 하기 때문에 실력이 필요하다. 약 25명 안에 조그마한 공간에서 끊임없이 오랫동안 살아남는다. 하지만 계속 적들이 부활하기 때문에 항상 긴장을 놓을 수 없다. 아차하면 끝인거다. 그래도 오래 살아남기 위한 유리한 고지가 있는 점은, 점수가 높으면 높을 수록 무기가 길어진다. 한마디로 저렙(점수가 낮은 사람)을 이점으로 리치(거리)가 길어져서 조금이나마 수월하다. 다만 이것도 2500점 전후로 더 이상 늘어나지 않기때문에 완..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5. 22:07

Ketchapp에서 Rider 게임 이전에 만든 게임이다. 출시 된지 1년이 넘게 지났는데 아직까지 캐주얼 10위에 올라가 있다. 묘한 중독성을 반증하고 있다는 증거일까.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에 원터치로 진행되기 때문에 간편하다. 블럭 쌓기 게임으로 다른 점이 있다면 균형을 맞추는 게 아닌 기본 틀(이전) 사각형에 딱 맞게 맞추는 게임이다. 만약 이전에 쌓은 사각형에 벗어나서 쌓게 된다면 벗어나간 사각형 부분은 잘려나가면서 그 다음 블럭은 더 작은 블럭이 나온다. 맞출 경우 흰색 사각선이 울리면서 딱 맞췄다고 알려준다. 정말 쉽지만 정말 어려운, 한다. 블럭을 놓치면 놓칠수록 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을 자꾸 들게 한다. 물론 쉽지 않지만. 팁 아닌 팁을 하나 쓰자면 잘려나간 블럭이 있을 때 도레미파솔라..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3. 18:53

구글 번역이 또.. 다양한 녀석들인데 다양 한 들로 이상하게 번역되었다.구글 플레이에 '다양 한 들'로 검색하면 나오므로 참조. 인기 캐주얼 게임 5위에 올라있다. 왜 캐주얼인가 했는데 가위바위보를 본 딴 형식의 상성 캐릭터들로 구성되어있다. 이 캐릭터들을 상대방 거점(위쪽 검은 점)에 도달하면 이기는 형식이다. 캐주얼인데 캐릭터의 상성을 적절히 섞기 때문에 전략(?) 아닌 전략이 들어가 있다. 말만 전략이지, 지극히 단순하고 난이도도 쉬워서 가볍게 즐기기 좋았다. 앞서 말했 듯 룰이 가위, 바위 보이다. 오른쪽 사진을 보면 주먹, 발, 사각형이 있는데 순서대로 가위, 바위, 보와 같다고 보면 된다. 물론 이 외에 방패모양이나 가스통 등 다른 것들도 있는데 그건 플레이 해보면서 알아보셔도 무방하다.. 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2. 21:20

최근 아케이드 장르들의 모바일 게임들의 다수가 원터치로 쉽게 즐길 수 있는 형태로 많이 등장한다. 이 게임의 도 이런 간편한 게임 중 하나다.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로 다른 말이 별로 필요없다. 이 글을 작성하는 도중 아케이드 장르 1위로써, 플레이를 해봤는데 장르 특유의 묘한 중독성과 최고 점수를 자극하는 설정 등 깔끔하다. 터치를 하면 오토바이가 쭉 달린다. 아슬아슬한 액션을 끊임 없이 요구하면서 최고점수에 의식이 가다보면 어느새 과속하게 되버린다. 후륜 구동으로 타는 오토바이는 과속하면서 아차하는 순간 뒤집혀버린다. 액셀의 미묘한 조작감을 적절히 조절하면서 플레이 해야한다. (11.5, Gravity Switch 후에) 다른 아케이드 게임에 비해 나름 볼거리가 있다. 중복이 있는 점은 어쩔 수 없지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 06:13

닌자 '토부'가 하염없이 위로 올라간다. 목적지는 정해져 있지 않지만 곳곳의 장애물을 헤쳐나가고 끊임없이 올라간다. 그저 정해진 목적지 혹은 하염없이 높은 점수를 위해 올라가는 킬링 타임용 게임이다. 액션 플랫포머로써 하염없이 올라가는 게임으로 문득 스마트폰 초창기에 유행했던 '두들 점프'가 떠올랐다. 단순히 올라가는 것에서 실력을 겸비한 난이도가 있는 형태로 마련되었다. 사진과 같이 진행 방식이 두 가지로 나뉘어져 있다. 말그대로 엔들리스는 무한으로 점수내기용 게임이며 퍼즐은 장애물의 경로가 정해져있는 형태로 갖추어져 있다. 어느 것을 먼저 해도 상관은 없지만 실력을 차차 늘려나간다는 마인드를 생각한다면 퍼즐 모드가 흥미로울 것이다. 쉬어간다는 마인드로 간간히 엔들리스 모드를 즐기면 오래 즐길 수 있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4. 7. 00:26

여기가 거긴가... 툼 레이더 게임 내용에 존재하는 라라 크로프트 가의 라라가 모바일 플랫폼의 퍼즐로 등장했다. 아무런 대사도 없이 PDA와 같은 물건을 가지고 유적을 찾는 듯한 모습이 탐험가의 자세를 잘 표현한게 디테일이 느껴졌다. 턴 기반 방식의 퍼즐 어드벤처 게임으로 여러 위험을 무릎 쓰고 고대 유적을 찾아나가는, 툼 레이더의 모습을 상당수 가져온 듯한 느낌이라 '툼 레이더'라는 게임을 접해본 사람들에게는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퍼즐 형태로 다가온다. 한 칸당 한 제스처, 턴 제라서 내가 움직일 때 적도 움직인다. 퍼즐 형식이 턴 기반인 만큼 특이하게 바닥에 마름모와 선이 연결된 길이 존재한다. 플레이어는 제스처를 통해 캐릭터를 한 칸씩 이동시킬 수 있으며 도마뱀과 같은 적을 마주치면 플레이어가 이동한..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3. 31. 0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