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2,228
  • Today 22
  • Yesterday 32

게임물관리위원회 (이하 게임위) 의 스물두 번째 주제는 'G-Star 체험기' 입니다. 매년마다 진행하고 있는 지스타가 올해 13주년째 맞이 했습니다. PC 온라인에서 모바일 게임 중심으로 바뀐 가운데 등장한 몇몇 온라인 게임 그리고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는 IP를 위주로 치고나올 모바일 게임들이 이번 지스타를 방문했는데요. 과연 올해도 유저들을 사로잡을만한 게임이 있을지 같이 살펴볼까요?지스타 2017 입구! 벌써 13년 째! 올해의 지스타는 작년에 비해 5% 늘어난 2,758개의 부스로 매년마다 역대 최고 부스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그에 맞춰 곳곳의 부스에서도 서로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게임 및 이벤트도 많이 준비되어 있는데요. 이런 관심사를 다 돌아보려면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도 힘들어 보..

대외활동/게임위 소셜미디어 기자단 2기 2017. 11. 18. 05:13

지난 지스타 2016과 넥슨 아레나에서 공개된 건파이 어드벤처는 한 번의 CBT를 거친 후에 공개됬다. 이번 년의 1분기에 공개된다는데 출시일이 얼마 남지 않았을 듯 하다. 개인적으로 총게임류를 좋아하다보니 눈에 보이는 것 중에서 느낌이 괜찮아서 찾아갔더니 다소 흥미롭다. 대부분이 이 게임을 접해보면 남는 인상 중 하나가 '오락실에서 하던 게임을 폰으로 즐긴다' 라는 생각이 들 걸로 예상된다. 사진만 보고서는 그냥 일반 FPS와 비슷하지 않겠나라는 생각이 들겠지만 오락실에서나 볼법한, 동영상과 같이 이동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며 오로지 플레이어는 쏘기만 하면 되는 건 슈팅 게임이다. 건슈팅으로 유명한 타임크라이시스 오락실에서 가끔 보이는 타임크라이시스다. 이런 게임 형식이 휴대폰 게임으로 재탄생 했다고 생각..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0. 14:10

미국 넥슨 프리 알파 때 지원했으나 차이고(?) 지난 지스타 2016과 넥슨 아레나에서 공개된 로우 브레이커즈. 사진과 같이 공개된 캐릭터는 총 4개, 칼(???)을 사용하는 암살자와 평범한(?) 거너, 람보총을 사용하는 척후병 그리고 로켓런처를 사용하는 타이탄 등을 만나보았다. 주 무기가 사진과 같으며 이 외에 보조무기가 존재한다. 이 게임의 특이점은 하이퍼 FPS로 스킬이 있으며 캐릭터의 움직임이 제각각 다르다. 또한 스태미너가 있어서 달리기를 하는데 제한이 있으며 하이퍼 FPS 특유의 속도로 기존 유저와 처음 접하는 유저들과의, 분명한 갭이 존재한다. 그 갭이 대체적으로 접해본 일반적인 거너라 할지라도 스킬과 부스터와 같은 특이 시스템으로 인해 오버워치의 솔저를 떠올리긴 쉽지 않았다. 이전 프리 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21. 20:40

지난 2016 지스타에서 소개 된 BIC 출품작 중 하나. 이미 출시하고 있는 게임으로 기존 레이싱 게임과는 궤를 달리한 SF형식의 아케이드 스피드 레이싱 게임으로 이미 완성도가 높은 레이싱이었다. 가격은 38000원. 지난 가을 스팀 세일 때도 28000원이라 더 디비전 골드에디션을 산다고 가격이 너무 부담스러워서 포기. 언리얼 엔진 4을 장착한 게임으로 그래픽 자체도 매우 훌륭하다. 조명이나 배경이나 어느 것 하나 모자랄 것 없는 게임이었으며 이미 VR로도 준비되어있다. 1인칭, 3인칭 모두 지원하며 짧게 해보았지만 진짜 어느 것 하나 부족함이 없었다. (발매 게임이니 어느정도 당연한 건가) 캐리어 모드, 12명 온라인 플레이어에 20트랙이 준비되어 있다고 한다. 확실히 SF형식인 만큼 정말 빠르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5. 22:11

지난 2016 지스타에서 소개 된 BIC 출품작 중 하나. FPV, 일인칭 시점 게임으로 스테이지를 클리어하고 다음으로 넘어갈 때 마다 스토리가 나오는 형식의 게임. 퍼즐 형식의 게임인데 플레이어는 일종의 작동 코어를 가지고 게임을 시작하며 이 코어를 상자와 같은 곳에 넣으면 상자가 움직이게 되는데 이 상자를 통해 길을 만들어야 하는 게임으로 점점 코어가 여러 개가 늘어 점점 복잡하게 되는 형식이다. 다만 스테이지가 어디까지 있는지는 몰라도 처음부터 버그가 다소 있어 1-6에 막혔다. 어떤 곳은 문제를 클리어하지 않고 그냥 점프해서 길을 건널 수 있는 경우가 있어 당황한 것도.. 플레이어 캐릭터의 움직임이 너무 느려서 플레이가 상당히 답답했으며 길을 건너고 바로 다음으로 넘어가는 방식이 아닌 층을 일일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5. 21:41

지난 2016 지스타에서 소개 된 BIC 출품작 중 하나. 흑백 색상의 레트로 게임으로 게임자체가 이전에 리뷰한 'Bit blaster' 가 떠올랐다. 그것과는 다르게 화면이 고정된 형식이 아니라 비행기가 가는 방향에 화면이 따라가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건 오로지 오토 파이어, 자동 공격으로 그냥 좌우만 움직이면 되는 방식으로 조작은 매우 단순하나 난이도는 쉽지 않다. 비행기가 움직이는 방식이 'Bit blaster' 와 비슷하다. 이 게임을 짧게 해봐서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출시할 지도 모르겠지만) 비행기의 종류는 저거 하나 밖에 없었다. 게임 화면 위에 그림의 존재로 봐서는 폭탄도 있을 것 같고 일정 적을 물리치면 레벨이 오르는 형식으로 보인다. 인터페이스 자체는 게임기를 들고 하는 듯한 느낌으로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6. 12. 5. 2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