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2,228
  • Today 22
  • Yesterday 32

아마니타 디자인의 변화라고 할까, 일종의 실험작으로 보여졌다. 솔직히 이번 게임이 첫 아마니타 디자인 게임 플레이로써 이전의 형태가 명확히 어떤진 모른다. 다만 기존의 이미지를 버리고 다른 형태로 게임을 표현했다는 것은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일까? 캐주얼이면서 약간의 어드벤처성을 띈 가벼운 게임이다. 포인트 앤 클릭으로써 게임 플레이 방식은 매우 단조롭다. 특이하면서도 특이하지 않은, 애니메이션 형식으로 다가온 점이 이색적이다. 이전의 아마니타 디자인이라고 하면 항상 밀도 높은, 독특한 그래픽 디자인 배경이 특징이었고 퍼즐과 배경도 독창적이어서 항상 신선한 느낌의 게임이었다. 그러나 이번 게임에서는 그 밀도를 한 껏 낮춘 채 두 캐릭터를 중심으로 (특히) 어린이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애니메..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4. 8. 16:08

최근에 맛들려서 Ketchapp의 게임들을 플레이 하고 있는데 Rider라는 게임과 비교하면서 평가해보니 조금씩 발전이 있다. 아쉽게도 이 게임은 Stack과 비교했을 때 난이도 조절과 완급 둘 모두 실패한 게임이라고 본다.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로 Ketchapp의 장점인 원터치이다. 중력을 이용한 게임으로 터치를 할 경우 중력이 뒤바뀌어서 캐릭터의 위치가 위, 아래로 변환한다. 게임을 시작하면 캐릭터가 자동으로 앞으로 움직인다. 절대 설 수 없으며 논스탑으로 달린다. 앞으로 가면 사각 벽들이 변형되면서 캐릭터 앞을 막는데 중력을 변환시켜 피하는 방식이다. 쉽지 않다. 속도에 익숙해지면 조금씩 할만 해지지만 이 게임의 함정이 시야다. 평면이 아닌 틀어진 입체 3D화면으로 터치 시 될 것 같은 구간이 안되..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6. 03:44

갑작스레 급상승 하더니 결국 플레이스토어 액션 인기 순위 1위를 달성했다. 이 게임은 칼 또는 몽둥이 등을 휘둘러 상대방을 죽이는 간단한 규칙이다. 아케이드 액션 캐주얼로 직관적이고 단순하다. 살아남으면서 상대방을 상대로 이기거나 슬라임을 잡아 1위를 차지하면서 점수를 계속 높여나가야 하기 때문에 실력이 필요하다. 약 25명 안에 조그마한 공간에서 끊임없이 오랫동안 살아남는다. 하지만 계속 적들이 부활하기 때문에 항상 긴장을 놓을 수 없다. 아차하면 끝인거다. 그래도 오래 살아남기 위한 유리한 고지가 있는 점은, 점수가 높으면 높을 수록 무기가 길어진다. 한마디로 저렙(점수가 낮은 사람)을 이점으로 리치(거리)가 길어져서 조금이나마 수월하다. 다만 이것도 2500점 전후로 더 이상 늘어나지 않기때문에 완..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5. 22:07

Ketchapp에서 Rider 게임 이전에 만든 게임이다. 출시 된지 1년이 넘게 지났는데 아직까지 캐주얼 10위에 올라가 있다. 묘한 중독성을 반증하고 있다는 증거일까.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에 원터치로 진행되기 때문에 간편하다. 블럭 쌓기 게임으로 다른 점이 있다면 균형을 맞추는 게 아닌 기본 틀(이전) 사각형에 딱 맞게 맞추는 게임이다. 만약 이전에 쌓은 사각형에 벗어나서 쌓게 된다면 벗어나간 사각형 부분은 잘려나가면서 그 다음 블럭은 더 작은 블럭이 나온다. 맞출 경우 흰색 사각선이 울리면서 딱 맞췄다고 알려준다. 정말 쉽지만 정말 어려운, 한다. 블럭을 놓치면 놓칠수록 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을 자꾸 들게 한다. 물론 쉽지 않지만. 팁 아닌 팁을 하나 쓰자면 잘려나간 블럭이 있을 때 도레미파솔라..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3. 18:53

구글 번역이 또.. 다양한 녀석들인데 다양 한 들로 이상하게 번역되었다.구글 플레이에 '다양 한 들'로 검색하면 나오므로 참조. 인기 캐주얼 게임 5위에 올라있다. 왜 캐주얼인가 했는데 가위바위보를 본 딴 형식의 상성 캐릭터들로 구성되어있다. 이 캐릭터들을 상대방 거점(위쪽 검은 점)에 도달하면 이기는 형식이다. 캐주얼인데 캐릭터의 상성을 적절히 섞기 때문에 전략(?) 아닌 전략이 들어가 있다. 말만 전략이지, 지극히 단순하고 난이도도 쉬워서 가볍게 즐기기 좋았다. 앞서 말했 듯 룰이 가위, 바위 보이다. 오른쪽 사진을 보면 주먹, 발, 사각형이 있는데 순서대로 가위, 바위, 보와 같다고 보면 된다. 물론 이 외에 방패모양이나 가스통 등 다른 것들도 있는데 그건 플레이 해보면서 알아보셔도 무방하다.. 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2. 21:20

최근 아케이드 장르들의 모바일 게임들의 다수가 원터치로 쉽게 즐길 수 있는 형태로 많이 등장한다. 이 게임의 도 이런 간편한 게임 중 하나다.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로 다른 말이 별로 필요없다. 이 글을 작성하는 도중 아케이드 장르 1위로써, 플레이를 해봤는데 장르 특유의 묘한 중독성과 최고 점수를 자극하는 설정 등 깔끔하다. 터치를 하면 오토바이가 쭉 달린다. 아슬아슬한 액션을 끊임 없이 요구하면서 최고점수에 의식이 가다보면 어느새 과속하게 되버린다. 후륜 구동으로 타는 오토바이는 과속하면서 아차하는 순간 뒤집혀버린다. 액셀의 미묘한 조작감을 적절히 조절하면서 플레이 해야한다. (11.5, Gravity Switch 후에) 다른 아케이드 게임에 비해 나름 볼거리가 있다. 중복이 있는 점은 어쩔 수 없지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 06:13

러너 게임으로써 한 개의 키를 눌러 장애물이나 빈 공간을 뛰어넘으면 되는 단순한 게임이다. 아케이드 러너 게임으로써 이런 장르류는 아무래도 점수가 높으면 높을 수록 아슬아슬하게 넘어가는 아찔함에 플레이를 즐겨한다. 눈이 오던 비가 오던 우리의 터보 개는 미친듯이 달리면서 끊임없이 전진하는데 배경이랄까 장애물이 은근히 삭막하다. 뾰족한 가시에 피가 묻어있는 형태가 은근히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의도적인 표현인진 몰라도 그래서 더욱 아찔하게 느껴지고 아슬아슬한 위험을 동반하는 느낌이 들었다. 점수가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캐릭터가 풀린다. 게임을 하다보면 은근히 지형 패턴이 반복적으로 하다보면 몸이 알아서 반응하는 경우가 있다. 그만큼 연습하면 할 수록 쉬워진다. 이런 형태가 지루해지지 않게 일정 점수를 넘어가..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4. 30. 20:12

게임 제목이 '떨어지는 별 잡기' 라는 이름 답게 말 그대로 별을 잡는 게임이다. 그냥 받아 먹는 게 끝이다. 아래 모자가 있다. 혹은 화분이나 다른 물건이 있다. 그걸 방향키로 조종해서 별만 받아먹는 게임이다. 바람의 방향과 세기에 따라 아이템들의 움직임이 달라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아이템들의 방해가 많아지지만 그 외 다른요소가 일절 없다. 배경이나 변수 등을 코인을 통해 바꿀 수 있는데 그런 겉치레는 다 치우고 게임 본연의 상태만 보자면 그냥 별 먹는게 전부다. 정말 아무것도 없다. 캐주얼 하다 하더라도 어느정도 몰입감을 표할 수 있게 하는 장치도 없으며 별이 떨어지는 속도도 상당히 느려서 빠르게 지루해진다. 이로 인해 별을 아슬아슬하게 받아먹는 긴장감도 저하 시켜서 멍하니 그저 방향키만 움직여서 별..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4. 30. 18:55

아무 생각 없이 한 게임인데 배경은 1900년대로써 1차 세계대전 직전을 배경으로 했다. 하릴없이 하다보면 어느새 끝나가는데 너무 허망하다. 영어라서 내용을 이해하기 싫은 것도 있고 다른 시스템이 아무것도 없이 단순해서 심심하다. 2D 캐주얼 어드벤처 게임으로 열기구를 마우스나 마이크로 입김을(?) 불어 조작하여 물건을 운반 및 투하 하는 미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캐주얼인만큼 정말 단순하다. 열기구의 특성을 그대로 활용하여 플레이어는 마우스 왼쪽 클릭 혹은 입김(?)으로 위, 아래로만 조작할 수 있으며 왼쪽에 있는 화살표 방향에 따라 열기구가 이동하는데 바람의 방향으로써 느릿느릿하게 이동한다. 미션인 만큼 시간제한이 존재하지만 시간은 상당히 넉넉하다. 열기구가 느리게 이동해도 맵 자체가 상당히 좁아서 금..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3. 29. 01:13

좌, 우 면적의 터치만으로 태권도를 구사하는 모습은 매우 인상적이다. 하지만 게임 컨텐츠로 보자면 순간 단순 노가다 게임인 줄 알았다. 캐주얼 대전 격투 게임임에 투터치로써 간단하게 적을 무찌르는 행위의 게임으로 웨이브 형태의 적들을 무찌르고 보스를 격파하는 반복적 행위를 지녔다. 이전 게임이 그냥 '태권히어로' 라는 이름인데 해보지 평가에서 보스를 추가해달라는 요청에 의해 만들어진 것 같은 게임이다. 흰 띠에서도 호쾌하게 액션을 취하는 장면에서 상당히 흥미로웠으나 아레나로 바뀌면서 속도가 상당히 느려지면서 이전에 비하면 명확히 난이도가 차이난다. 일반 (웨이브) 모드 게임의 시작은 뜬끔없이 검은색 적이 지속적으로 몰려오는 웨이브 모드로 시작하여 모든 모드가 끝까지 아무 이유없이 무찌르는 행위가 반복된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2. 23. 2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