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0,716
  • Today 4
  • Yesterday 35

도망가잣! 장르와 비슷하게 발음 형태를, 말장난처럼 게임 이름을 살짝 바꿔놓은 것 처럼 보인다. 던전과 같이 어두운 곳에서 빛에 의지할 수 밖에 없어 초반에는 어지간하면 죽을 수 밖에 없는 형태다. 로그라이크 류의 게임에 횡스크롤 형식의 픽셀 그래픽 구성으로 레트로를 떠올리게 된다. 끊임없이 죽으면서 모은 돈으로 화살이나 목숨 등 플레이어에게 필요한 아이템을 사서 끝까지 클리어하는 형식으로 간출하게 되어있다. 위태위태하다.. 맵이 던전 형태에 매우 어두워서 곳곳에 횃불에 의지하거나 화살의 불에 의지하여 맵을 나아간다. 화살로써만 적을 처지가 가능하며 그렇기 때문에 화살을 신중히 사용해야 한다. 게임 자체는 매우 단출하다. 목숨과 화살이 전부이며 화살을 이용하여 모든 레벨을 클리어 한다. 그게 전부다. 로..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2. 21. 17:51

해당 리뷰에 앞서 좀 더 상세한 컨텐츠 내용을 알고 싶다면 http://coverqm.tistory.com/66 으로! 휴: 앤! 이번에 진짜 좋은 게임 하나 나왔어! 앤: 또 싸우는 게임 아냐? 휴: ㅓ.. 엉. 앤: 제발 차분한 게임 좀 가져 올 수 없니? 휴: 아냐 이번엔 진짜 장난 아니라니깐! 휴: 봐봐! 느낌이 장난아니지?! 앤: 그래봤자 치고박고 싸우는 게임이잖아. "아냐 이번엔 그런 시시한 게임들(?)과는 달라" "봤지! 막 점령하고 다 떼려부수는 거!" "뭐가 다른데? 저번에 같이한 진삼국무쌍? 그거랑 비슷하네" "아니 보면 모르냐? 하.. 잘 봐, 일단 캐릭터가 공격하는 부위를 직접 정할 수 있고 또한 거기에 맞게 방어하는 부위도 똑같이 방향을 지정해서 막을 수 있잖아"' "그건 그렇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30. 05:48

트레일러 영상으로 하여금 그들이 무엇을 위해 싸워왔는지 무엇 때문에 싸우는지를 간단하게 포아너의 배경을 짐작케 한다. 기사, 바이킹, 사무라이의 크로스 판타지로 진영을 선택하여 번영을 위해 싸우는 PvP 중심의 게임. 현재까지 공개된 포아너 베타는 판타지 배경에 철저히 PvP 중심의 3인칭 액션게임으로 전쟁터에 플레이어가 장군으로 들어가서 무찌르고 이기는 게임이다. (스크린샷 출처 : 유비소프트) 기사 바이킹 사무라이 기사와 바이킹 그리고 사무라이. 이전 시대를 반영한 것들 중에 가장 영향이 크고 두드러지는 직군들을 모아 만들었다. 각 직군마다 특징을 잘살려 만든 캐릭터들로 고급지거나 야성적이거나 각자의 색깔이 잘 표현되어 있으며 캐릭터들이 가지고 있는 무기의 상성적인 면과 비슷한 무기임에도 직군의 특징..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30. 05:47

톱니바퀴가 계속 굴러간다. 어디에 쓰이는 톱니바퀴인진 모르겠다. 어디론가 끊임없이 자기와 비슷한 톱니바퀴를 찾으러 가는 게임. 2D 어드벤처 레트로 퍼즐 게임으로 4비트 색의 다마고치 감성을 떠올리게 한다. 그저 점프하고 움직여서 톱니바퀴의 성질을 이용해서 풀어가는 게임이다. 톱니바퀴의 성질이라 함은 땅의 면이 특이하게 튀어나온 부분이 있는데 톱니바퀴가 움직이기 쉽게 맞추어져 있다. 이런 성질을 이용해서 아귀가 딱 맞아떨어져 중력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데 다만 중력이 그래도 존재하기 때문에 확 떨어지진 않으나 천천히 내려간다. 픽셀이 ... 마찬가지로 톱니바퀴의 성질을 이용해서 일종의 '컨베이어 벨트'처럼 이어져있는 형태를 돌려서 이동시켜 문제를 해결해나간다. 대체적으로 퍼즐형태가 딱 보면 '알겠다'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27. 16:17

여긴 어디고 나는 누구지? 사막 한가운데 모래폭풍에 휘말려 정신이 없다. 그저 찾으러갔다가 내가 길을 헤매서 어디가 어딘지 모르는 게임. 탑뷰 시점으로 성지 순례를 하는 여정 도중 모래폭풍에 휘말려서 낙타와 이별(?)하게 되어 내 사랑 낙타를 찾는 게임이다. 아닛! 내 낙타가 어디로 간거야? 게임 진행방식은 수레를 끌어줄 낙타를 구해서 수레에 매달아야 되는데 수레는 제자리에 고정되어 있다. 그냥 낙타를 찾으면 되지 않을까? 싶지만 문제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로는 시간제한이 있어 위의 동그라미가 오른쪽 끝에 닿기 전에 낙타를 찾아야 한다. 세상이 나를 중심으로 돌아간다 @@ 둘째는 화면이 끊임없이 움직인다는 것이다. 이를 이용해서 플레이어의 방향감각을 상실하게 만들어서 무작정 나설 경우 길을 잃을 위험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22. 23:23

PC 버전으로 게임을 해보았다. 숫자가 위험할 뻔.. 적이 끊임없이 위에서 나온다. 적이 발작을 일으키더니 걷잡을 수가 ... '심심한데 한번 해볼까?' 라는 생각으로 접근하면 속이 뒤집어지면서 내던질 게임이다. 아케이드 슈팅 액션 게임으로 적을 물리쳐서 점수를 쌓는게 아닌 상자를 먹어서 점수를 쌓는게 전부인 단순한 게임이다. 게임 자체는 매우 단순하다. 적이 나오면 없애주고 상자를 먹는다. 일반적인 슈팅 게임이었으면 그게 전부였을 거다. 이 게임엔 함정이 있는데 바로 '상자를 먹는다'는 점에서 초점을 둬야한다. 스샷을 보면 알겠지만 상자를 먹으면 점수가 올라가는데 문제는 덩달아 총이 바뀐다. 점수는 올려야겠고... 그럼 적이 저 아래 구덩이에 떨어지니까 무시하고 처리하지 않고 상자만 먹으면 되지 않을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20. 17:50

초록색 외계인들이 둘러싸더니 갑자기 여친을 납치해간다!! 근데 멀뚱멀뚱 지켜보네...? 스토리가 심플하고 플랫포머의 기본기에 충실한 게임. 픽셀 플랫포머로 점프를 통해 적을 무찌르고 함정을 회피하는게 전부로 간략하게 구성되어있다. 게임 방식은 적을 밟고 지나간다. 플랫포머로써 적을 무찌르는 형태로 다른 아이템이나 부가 요소는 일체 없이 그냥 점프로만 해결한다. 이얍! 다만 적 뿐만은 아니다. 함정과 스위치를 엮어 스위치를 눌러야만 지나갈 수 있는 형태의 길이 있는데 도라에몽의 헬리콥터 대나무가 연상되는 형태의, 잠시나마 하늘에 떠 있을 수 있는 고유능력을 통해 넘어갈 수 있다. 비겁하게 공중에서..!! 여친내놨!! 제발 닿여라!! 정말 단순한게 이 게임이 총 4개의 적 몬스터가 등장한다. 슈퍼마리오의 굼..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9. 02:40

왠 꼬맹이가 놀다가 박스를 찾아서 여는 게 '판도라의 상자' 처럼 느껴진다. 제발 이런건 열지말자. 무난한 액션과 무난한 플랫포머가 결합한 게임. 초능력과 함께 상자에서 빠져나온 좀비들을 모두 퇴치 및 숲을 원상복구 시키자! 캐주얼 액션 횡스크롤 어드벤처 플랫포머 게임으로 액션 위주로 모든 좀비들을 모두 없애야 하는 단순한 게임의 형식으로 친절하게 상, 중, 하 난이도를 제공한다. 게임 내에 체크포인트가 존재하며 모든 좀비를 무찔러야 되는게 목표인 만큼 모든 좀비를 이전에 제거하지 못하면 그 다음 체크포인트로 넘어가지 못한다. 좀비를 무찌르기 위한 찰리의 공격 수단들 중에는 레이저(?) 총이 있다. 그냥 쏠 수도 있고 기를 모아서 쏠 수도 있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데미지가 상당히 약해서 자주 쓰지 않..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9. 00:56

물방울이 살아있다! (..) 그림만 봐도 느낌이 팍팍 전해져 온다. 덜 다듬어진 면이 보이지만 앙증맞은 캐릭터를 짧게 맛보고 싶다면 좋다. 횡스크롤 플랫포머 어드벤처 게임으로 한 번에 성공 못하면 해당 스테이지를 처음부터 다시하는 아케이드 형식을 띈다. 그러한 만큼 스테이지가 그렇게 길지는 않으며 타이밍과 점프를 잘해야 되는 게임이다. 끄앙.. 쥬금 ㅠㅠ 게임 방식은 일반 플랫포머와 별 다를 바 없이 그냥 점프로만 진행된다. 다만 물방울이 살아 움직이는 만큼 끊임없이 움직일 수록 물방울의 크기가 줄어든다. 사진과 같이 곳곳에 물을 보충하는 곳이 있는데 이 위치가 다 모자라기 직전일 때의 장소에만 배치해놓아서, 무턱대고 막 가다가 물이 모자랄 경우도 있으므로 보일 경우 어지간하면 충전하고 가는 것이 좋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7. 20:14

보통 AI라 하면 사람이 설계한 동작범위 내에서 작동되지만.. 빨간색의 직사각형이 움직인다. AI라길래 움직여라고 쳐다보지만 조종하는거..다. 나레이션의 맛깔스런 진행에 AI들을 조작하다보면 스토리의 생생한 표현에 푹 빠져들지도. 퍼즐에 2D 플랫포머가 같이 있으나 플랫포머 위주의 게임으로 난이도가 상당히 쉽다. 여러가지 캐릭터가 등장하며 각가지 개성을 지닌 캐릭터를 이용하여 퍼즐을 풀어나가는 게임으로 시나리오만 즐기면 괜찮다. 플랫포머로써 다른 점은 크게 없다. 그저 이동하고 점프 하는게 전부로 진행해서 계속 이야기가 진행된다. 캐릭터 전부를 플레이어가 조작하며 흰 선 안에 사각형들을 전부 알맞게 집어넣는 게임으로 모양이 제각각이기도 하지만 각자만의 특성 및 이름과 개성도 다르다. 전환 버튼을 이용해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 16. 1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