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0,717
  • Today 5
  • Yesterday 35

[스쿠버다이빙을 해보고 싶은 이유 세가지] 평소 볼 수 없었던 바다동물의 모습 신비한 모험 속 세계로... 바다에 들어간다. 사람의 손길이 거쳐지지 않은 풍부한 자연이 눈앞에 펼쳐진다. 길다란 풀부터 거대한 산호, 뭉쳐다니는 물고기 등등 익히 보았던 것이지만 사람을 두려워 하지 않는, 호기심 많은 모습들이다. 깜찍한 동물들이 경계 태세로 지켜보거나 혹은 서로 어울려 노는, 신비로운 세계가 우리의 앞에 존재하는 것이다.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보자. 밤에 구석에서 공부를 할 때 보이는 스탠드와 같이 둥둥 떠다니는 해파리들이 심해의 입구를 밝혀준다. 그 곳에서는 TV에서만 보았던 거대한 고래상어와 대왕오징어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범접할 수 없는 압도적인 위용에 놀라고 감탄한다. 그들을 지나치면 앞이 보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10. 8. 07:00

뜬금없는 살인예고?! [이 게임이 아쉬운 이유 세가지] 처음부터 예고되어지는 '빛이 당신을 태울 것입니다!' (두손 꼭 부여쥐고) 손전등으로 당신을 태울 것입니다!? 이 게임엔 소설로 쓰여진 각본이 있다. 플레이어가 게임을 진행하며 각본을 주우면 그 각본대로 전개가 진행되는 것이다. 이른바 빛과 어둠이 서로 싸운다. 그 사이의 핵심이 된 주인공은 빛의 도움 아래, 어둠의 온갖 악의적 방해를 견뎌내고 자신의 신념을 굳세게 짊어지며 나아간다. 그리고 그 신념을 마지막까지 지키며 주인공이 모든 것을 마무리 짓는다. 여기까지가 이 게임의 정해진 각본이다. 정말로 흔하디 흔한 스토리다. 그렇기에 플레이어는 모든 각본의 내용을 모르지만 게임 플레이 도중에 뻔히 엔딩이 연상되는 이야기다. 물론 반전 아닌 반전이 있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9. 16. 07:00

살기 위해서 행동하라 [이 게임을 해볼만 한 이유 세 가지] 멘탈을 꽉 잡아야 하는 게임 ... 이 게임을 접하게 되면 멘탈을 꽉 잡아야 한다. 말이 칼이 되어서 타인에게 폭행을 가하는 시대가 아니다. 모든 상황들이 죽음의 위협에 닥쳐오는, 총이 편안한 안식처로 변하게 되는 기이한 세상에 플레이어는 접속한 것이다. 인간 관계에서부터 좀비들과의 사투 등 이 세계에서 살아남으려 한다면 당신은 자신이 믿을만한 동료를 만들어야 한다. 살아남기 위한 세계에서 자신의 가치관을 표출하고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아 내 편을 만들 수 있다면 생존할 확률은 높아진다. 의식의 흐름대로 내뱉지 마라. 상대방에게 무심코 대응할 경우 언젠간 되돌려 받을 수 있다. 상황을 피하지 말고 부딪쳐서 마음을 사로잡아라. 자신이라면 어떻게 ..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8. 31. 12:57

아마니타 디자인의 변화라고 할까, 일종의 실험작으로 보여졌다. 솔직히 이번 게임이 첫 아마니타 디자인 게임 플레이로써 이전의 형태가 명확히 어떤진 모른다. 다만 기존의 이미지를 버리고 다른 형태로 게임을 표현했다는 것은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일까? 캐주얼이면서 약간의 어드벤처성을 띈 가벼운 게임이다. 포인트 앤 클릭으로써 게임 플레이 방식은 매우 단조롭다. 특이하면서도 특이하지 않은, 애니메이션 형식으로 다가온 점이 이색적이다. 이전의 아마니타 디자인이라고 하면 항상 밀도 높은, 독특한 그래픽 디자인 배경이 특징이었고 퍼즐과 배경도 독창적이어서 항상 신선한 느낌의 게임이었다. 그러나 이번 게임에서는 그 밀도를 한 껏 낮춘 채 두 캐릭터를 중심으로 (특히) 어린이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애니메..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8. 4. 8. 16:08

개새가 아닌 고양이새. 도트로 표현한 게임 배경 및 캐릭터가 귀염귀염하다. 스토리텔링이랄건 없지만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자연스러운 진행이 좋았다. 어드벤처 플랫포머로 후반부로 가면 점점 어려워지는 전형적인 선형구조. 난이도가 타게임에 비해 쉬운 편은 아니다. 그래도 귀여운 고양이새를 보면 극복할 수 있다.. 아마도. 캐릭터 조작은 단순하다. 좌우로 점프하는게 전부. 고양이새 답게 점프하면 닭처럼(?) 하늘을 날진 못하고 잠시 파닥파닥 거려서 버티는 정도인데 그것대로 매력이 있다. 몬스터와 장애물은 점차 하나씩 늘어난다. 선형적인 학습구조로 난이도도 일관적으로 상승한다. 조작감이 후반부로 갈수록 민감하게 반응해줘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 전부 몸으로 때우는 플랫포머로써 퍼즐과 같은 요소는 없다. 스..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0. 06:05

최근(2주 내에) 스팀 무료 게임 중에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게임. 궁금해서 해봤는데 볼륨은 작고 퍼즐은 흔하디 흔하다. 다만 예상 외로 캐릭터(펭귄으로 추측 또는 날개 없는 조류를 대표해서 표현 한 것일지도)가 떠나는 여정이 배경음악과 어우러져 마음에 와닿는, 아련한 느낌을 받았다. 어드벤처 퍼즐 장르로 미니멀리스트적 스타일이 돋보인다. 제한된 맵 안에서 캐릭터를 목적지로 옮기는 단순한 형태의 게임이다. 열 스테이지 남짓에 다양하지 않지만 퍼즐로 구성되어 있다. 그 퍼즐을 날지못하는 새(Flightless)가 여기저기 (마치 초원, 사막, 설원 같은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자신의 목적지를 향해 간다. 시야가 약간 틀어져 있어서 이상한 곳으로 갈 수도 있으므로 주의! 앞서 말했듯 퍼즐은 흔하다. 상자..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8. 03:05

정말 공포게임 다운 공포를 느껴보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충분히 해볼만한 게임이 아닌가 싶다. 물론 게임이기에 한계는 명확하지만 놀이동산 귀신의 집도 무서워 하는 나로써는 .... 사회의 이면을 밝히기 위해 찾아나서는 기자가 사건 도중에 휘말린.. 1인칭 시점 공포게임으로 사람을 팔짝 뛰게 놀랄만큼 깜놀 요소로 미치게 만든다. 분위기부터 시작해서 주인공의 숨소리와 배경 등 몰입도를 절대 놓치지 않게끔 진행하는 전개방식이 특출났다. 카메라 적외선 모드로 앞길을 밝힌다 기자정신이 투철한 우리의 주인공은 카메라와 노트 그리고 펜만 쥔 채 정신병원에 몰래 들어간다. 카메라로 영상을 녹화하고 기록되기 때문에 이 게임에서 카메라는 정말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먼저 시간대도 어스름한 저녁대에 전기도 안들어오는 어두운..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0. 17. 02:32

날라랐!!! 꼬맹이가 사고쳤다. 호기심 많은 주인공의 짧은 일탈로써 본능적으로 삼촌의 위치를 용케 잘 찾아간다. 잠이 안오는 딸에게 자신이 어렸을 적, 삼촌과 연관된 모험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1인칭 시점으로 플랫포머 비슷한 느낌의 게임이다. 점프하기보다 타잔 처럼 밧줄타고 다니는 그런 느낌적인 느낌(?)의 플레이로, 게임의 기본적인 센스가 없으면 은근히 스트레스 받는 난이도로 심호흡 한 번 하고 진행하길 권한다. 휙! 휘익~ 세계관과 연계해 일종의 초능력을 이용하여 지형을 활용해 공간을 도약하는 플레이를 보여준다. 도약하는 타이밍과 거리 그리고 오른쪽 손 위의 능력 횟수를 잘 파악하는게 중요하다. 앞서 말했듯이 플레이 방식이 밧줄(?)을 타는 듯한 행위로써 얼마나 잘 타느냐에 따라 플레이 타임이 단..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9. 20. 20:16

여기가 거긴가... 툼 레이더 게임 내용에 존재하는 라라 크로프트 가의 라라가 모바일 플랫폼의 퍼즐로 등장했다. 아무런 대사도 없이 PDA와 같은 물건을 가지고 유적을 찾는 듯한 모습이 탐험가의 자세를 잘 표현한게 디테일이 느껴졌다. 턴 기반 방식의 퍼즐 어드벤처 게임으로 여러 위험을 무릎 쓰고 고대 유적을 찾아나가는, 툼 레이더의 모습을 상당수 가져온 듯한 느낌이라 '툼 레이더'라는 게임을 접해본 사람들에게는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퍼즐 형태로 다가온다. 한 칸당 한 제스처, 턴 제라서 내가 움직일 때 적도 움직인다. 퍼즐 형식이 턴 기반인 만큼 특이하게 바닥에 마름모와 선이 연결된 길이 존재한다. 플레이어는 제스처를 통해 캐릭터를 한 칸씩 이동시킬 수 있으며 도마뱀과 같은 적을 마주치면 플레이어가 이동한..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3. 31. 00:51

아무 생각 없이 한 게임인데 배경은 1900년대로써 1차 세계대전 직전을 배경으로 했다. 하릴없이 하다보면 어느새 끝나가는데 너무 허망하다. 영어라서 내용을 이해하기 싫은 것도 있고 다른 시스템이 아무것도 없이 단순해서 심심하다. 2D 캐주얼 어드벤처 게임으로 열기구를 마우스나 마이크로 입김을(?) 불어 조작하여 물건을 운반 및 투하 하는 미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캐주얼인만큼 정말 단순하다. 열기구의 특성을 그대로 활용하여 플레이어는 마우스 왼쪽 클릭 혹은 입김(?)으로 위, 아래로만 조작할 수 있으며 왼쪽에 있는 화살표 방향에 따라 열기구가 이동하는데 바람의 방향으로써 느릿느릿하게 이동한다. 미션인 만큼 시간제한이 존재하지만 시간은 상당히 넉넉하다. 열기구가 느리게 이동해도 맵 자체가 상당히 좁아서 금..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3. 29. 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