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32,228
  • Today 22
  • Yesterday 32

Cat Bird : 고양이새의 파닥파닥

2017. 11. 10. 06:05
0favorite favorites
0bookmark bookmark


   개새가 아닌 고양이새. 도트로 표현한 게임 배경 및 캐릭터가 귀염귀염하다. 스토리텔링이랄건 없지만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자연스러운 진행이 좋았다.


   어드벤처 플랫포머로 후반부로 가면 점점 어려워지는 전형적인 선형구조. 난이도가 타게임에 비해 쉬운 편은 아니다. 그래도 귀여운 고양이새를 보면 극복할 수 있다.. 도.



   캐릭터 조작은 단순하다. 좌우로 점프하는게 전부. 고양이새 답게 점프하면 닭처럼(?) 하늘을 날진 못하고 잠시 파닥파닥 거려서 버티는 정도인데 그것대로 매력이 있다.



   몬스터와 장애물은 점차 하나씩 늘어난다. 선형적인 학습구조로 난이도도 일관적으로 상승한다. 조작감이 후반부로 갈수록 민감하게 반응해줘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


전부 몸으로 때우는 플랫포머로써 퍼즐과 같은 요소는 없다. 스테이지 길이도 짧아서 간편하게 즐기긴 좋지만 되려 어려워서 스트레스를 받을지도 모르겠다.



   스테이지 구조가 행성(대괄호)과 각개 스테이지(소괄호)로 구성되어 있다. 스테이지는 총 50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행성 마다 하나의 보스가 존재한다.



웃긴 점이라면 보스 스테이지가 훨씬 쉽다는 것. 장치가 있거나 버티다보면 장치가 튀어나오기 때문에 그냥 밟으면 데미지를 받는 형식이다.



   무료 게임이다. 올클리어 후 타임 어택을 해봐도 괜찮은 맵 구성, 구조로 이루어져있다.


   플랫포머 형식이지만 스테이지 방식이 단조롭지 않다. 각개별로 나뉘어져 있어서 스테이지 마다 이름이 정해져 있는데 이름에 걸맞게 구조가 짜여져있다. 쫒기거나 날라다니거나 내려가는 등 다채롭게 표현해서 흥미로웠다.

   물론 그 표현이 다 어디선가 본 표현들이 다수지만. 그래도 스토리텔링이 심플하고 보는 것만으로 이해할 수 있게 표현해 제약적이지 않아서 다양한 표현을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외에 배경음악이나 고양이새가 날 때 삐약삐약하는 새소리의 캐릭터 표현이 재밌었다.


   플레이하는데 이상하게 렉이 걸린다. 오버클럭을 해도 렉이 걸리는데 무엇 때문인지.. 클래시로얄, 리얼 레이싱3 같은 게임도 렉이 안걸리는데 흠.. 어려운데 렉걸려서 더 미치는 줄 ..

Input is not a num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