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로 뒤덮인
무아유지향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141,005
  • Today 5
  • Yesterday 26

2D 슈팅 플랫포머로 앞에 나오는 적을 처치하면서 최종 목적지에 다다르는 형식을 갖추고 있다. 일반적으로는 그렇다. 슈팅이라는 요소가 들어있으나 적을 상대하는 것 보다 도망치는게 더 편해서 차라리 슈팅 요소를 없앤 회피형 플랫포머라고 부르고 싶은 게임이다. 만화 형식으로 풀어나가는 게임이지만 영어라서 내용을 이해하기 힘들어서 생략. 스토리와 별개로 게임 배경, 스테이지의 길이 등 이 것, 저 것 신경 쓴 티가 난다. 그러나 들이 너무 많다. 인디 게임이기 이전에 게임의 난이도나 설정이 구멍이거나 배려가 없게 느껴져서 개인적으로 재미도 와닫지 않고 눈이 불편했다. 먼저 화면 스테이지를 보자면, 게임의 색이 죄다 빨간색 아니면 검정 또는 흰 색이다. 특히 빨간색이 주를 이룰 때는 눈이 평소에 비해 많이 피로..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2. 04:14

최근 아케이드 장르들의 모바일 게임들의 다수가 원터치로 쉽게 즐길 수 있는 형태로 많이 등장한다. 이 게임의 도 이런 간편한 게임 중 하나다. 아케이드 캐주얼 장르로 다른 말이 별로 필요없다. 이 글을 작성하는 도중 아케이드 장르 1위로써, 플레이를 해봤는데 장르 특유의 묘한 중독성과 최고 점수를 자극하는 설정 등 깔끔하다. 터치를 하면 오토바이가 쭉 달린다. 아슬아슬한 액션을 끊임 없이 요구하면서 최고점수에 의식이 가다보면 어느새 과속하게 되버린다. 후륜 구동으로 타는 오토바이는 과속하면서 아차하는 순간 뒤집혀버린다. 액셀의 미묘한 조작감을 적절히 조절하면서 플레이 해야한다. (11.5, Gravity Switch 후에) 다른 아케이드 게임에 비해 나름 볼거리가 있다. 중복이 있는 점은 어쩔 수 없지만..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1. 1. 06:13

약간의 피지컬과 약간의 두뇌를 요구한다. CRT 모니터, 구식 브라운관 TV가 다시 재작동하면 그 캐릭터로 플레이를 하는데 놀라운 점은 TV가 무기를 쏘고 폭탄을 터트리는 무서운(?) 게임이다. 2D 플랫포머와 약간의 퍼즐로 구성된 게임으로 어디선가 다 해본 듯한 짬뽕 느낌이다. 한마디로 말하면 이 게임만의 개성이 없다. 맵의 구성 해당 게임은 스토리가 없다. 또한 특이하게 타게임 플랫포머처럼 일자형 진행방식이 아니다. 플레이어가 맵을 보면서 장소를 선택할 수 있는 일종의 스테이지 방식인데 굳이 왜 이렇게 표현했는지는 모르겠다. 만약 맵이 일종의 스토리 라인이라하면 쓰레기 TV가 현재 쓰레기 통에 들어온 것이다. 그 상태에서 분류(Sorting)를 거치고 창고(Warehouse)행 또는 용해(Smelti..

내 입장에서 써보는/게임소개 및 리뷰 2017. 10. 21. 03:38